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혜의강' 목사 "한국 사회와 교회에 누 끼쳐 죄송" 은퇴 표명

16일 신도 4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모두 46명이 확진된 경기도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모습.  앞서 은혜의 강 교회 목사 부부와 신도 등 6명이 지난 9~15일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16일 신도 4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모두 46명이 확진된 경기도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모습. 앞서 은혜의 강 교회 목사 부부와 신도 등 6명이 지난 9~15일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다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은혜의강' 교회 김모 담임목사는 16일 "입이 백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한국 사회, 교회에 누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김 목사는 이날 연합뉴스에 "주일 낮 예배만 남긴 상태에서 (종교) 행사를 줄여가고 있었는데, 어쨌든 논란의 중심에 (우리 교회가) 서게 됐다"며 "담임 목사이니 책임과 비난을 감수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래서 목회를 더 할 수 있겠느냐"며 "사태가 정리되면 그만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은퇴 의사를 표했다. 그는 전날 아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 성남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김 목사는 의심 증세가 없었으나 진단 검사에 응했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내의 경우 감기 증세를 보여 약을 먹은 뒤 나았지만,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1일, 8일 주일 예배를 진행한 은혜의강 교회에서는 이날 오후까지 접촉주민 1명을 포함해 총 47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성남 은혜의 강 교회, 소금물 스프레이 손/구강 분사 장면. 사진 경기도

성남 은혜의 강 교회, 소금물 스프레이 손/구강 분사 장면. 사진 경기도

감염 확산일로 추정되는 8일 예배에는 약 80명의 신도가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1일에는 이보다 많은 120여명 신도가 참석했다.
 
한편 정부의 종교 모임 자제 권고에도 예배를 강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개신교회로 비난의 화살이 향하고 있다.
 
김 목사는 "대형교회는 모르겠지만 우리같이 작은 교회, 목회자가 나이가 많은 곳은 유튜브 생중계를 할 인프라를 따라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은혜의강 교회는 특정 교단에 속하지 않은 독립 교회로, 전국의 독립교회와 선교단체 약 2500개가 가입한 사단법인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KAICAM·카이캄) 소속이다.
 
카이캄은 수직구조의 교단과 달리 소속 교회들의 느슨한 연대체로 운영된다. 교단처럼 소속 교회에 지침을 내려 이행하도록 하는 권한이 없는 탓에 소속 회원 교회들에 예배 중단을 강하게 요청할 수도 없었다고 한다.
 
이 단체는 이날 소속 회원들에게 서신을 보내 "많은 교회가 온라인예배를 택하고 있지만, 오프라인 예배를 고수하시는 교회들이 있다면 이번 집단감염 사태를 교훈으로 삼아 온라인 예배로 전환을 검토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