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병두, 무소속 출마 거듭 확인…“미투 인정? 기억의 변질”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뉴스1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컷오프된 민병두(서울 동대문구을) 의원은 16일 "제가 나가면 의석을 유지할 수 있다"며 무소속 출마 의지를 거듭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34년 만에 찾은 동대문이라고 하는 곳을 그냥 내어줄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동대문 발전을 동대문 출신이 완성하게 하자는 심리가 있어서 제가 무소속으로 나가도 일대일 대결 구도를 만들면 승리 가능성이 있다"며 "제가 승리하는 것은 곧 민주당의 승리와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민 의원을 공천 배제하고 그의 지역구인 동대문구을을 청년우선전략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민 의원은 "청년 후보를 폄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 (총선까지) 30일밖에 안돼서 의석을 내어줄 가능성이 크다"며 "보수색이 강한 지역에서 상대 당을 꺾게 하기에는 시간상으로도, 조건상으로도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또 "사실상 민주당이 청년한테는 실험의 기회, 도전의 기회를 부여하고 저한테는 당선의 기회를 제공한 것이 아닌가"라며 "(미래통합당과) 일대일 양자 대결 구도를 만들면 승산이 있다"고 했다.
 
민 의원은 2년 전 미투 폭로 상대로 지목된 것에 대해서도 "그 당시에 그런 의혹 제기가 있었지만 제가 그것을 인정한 것은 아니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것은 미투라는 것이 권력관계에서 생성되는 문제라고 하니 국회의원직조차 내려놓고 대등한 위치에서 법률소송을 해가겠다는 이런 이야기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것을 지금에 와서 '다 인정한 것이다'고 사실 기억의 변질이었던 것 같다"며 "그 당시에 소송해서 다시 오늘 출마를 할 기회를 가질 수가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가 입장을 바꾼 것이 아니라 오히려 당이 이 사건을 대하는데 있어서 기억의 변질, 왜곡, 편집이 있었다는 것이 제 주장"이라며 "그런 과정에서 이번에 제가 불출마를 택하지 않고 재심이라는 절차, 다시 또 무소속이라는 절차를 밟는 것은 이런 문제에 관해서 더 이상 기억의 변질이 있지 않게 하나하나 밟아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