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 안해도 월급" 세번 고개숙인 조희연…교사들은 분노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추경 편성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진행하기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지난 15일 SNS로 시민과 개학을 추가로 늦추는 것이 필요한지 논의하는 과정에서 정규직 교직원을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페이스북 댓글에 대해 사과했다. [뉴스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추경 편성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진행하기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지난 15일 SNS로 시민과 개학을 추가로 늦추는 것이 필요한지 논의하는 과정에서 정규직 교직원을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페이스북 댓글에 대해 사과했다. [뉴스1]

"저의 신중하지 못한 페이스북 댓글에 상처받으셨을 전국의 선생님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교사들 "개학 준비, 돌봄에 바쁜데, 명예훼손"
"표현 잘못이나 비정규직 대책은 필요" 지적도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 예산안 온라인 브리핑에 나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고개를 숙였다. 브리핑 시작 전 사과문을 읽으며 두 차례 사과한 조 교육감은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 다시 한번 사과했다. 무슨 일로 조 교육감은 세 번이나 고개를 숙였을까.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 있다"에 교사 분노

지난 14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달린 댓글에 남긴 답글. '일 안해도 월급 받는 그룹'을 언급해 교사들을 비하했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해당 답글에는 비판 댓글 수백개가 달렸다. 논란이 벌어진 뒤 답글은 삭제됐다. [페이스북 캡쳐]

지난 14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달린 댓글에 남긴 답글. '일 안해도 월급 받는 그룹'을 언급해 교사들을 비하했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해당 답글에는 비판 댓글 수백개가 달렸다. 논란이 벌어진 뒤 답글은 삭제됐다. [페이스북 캡쳐]

 
발단은 지난 15일 조 교육감이 자신의 페이스북 댓글에 남긴 답글이었다. 한 누리꾼이 개학을 더 늦출 필요성이 있다고 밝히자 조 교육감은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과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이 있는데 후자에 대해선 개학이 추가로 연기된다면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조 교육감의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 발언은 곧바로 교사들의 반발을 불렀다. 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늦어지면서 자연스럽게 방학이 길어진 상황에서 교사를 '일도 하지 않고 월급을 받는' 이들로 비하했다는 지적이다.
 
조 교육감은 얼마 뒤 해당 댓글을 삭제했지만, 해당 게시물에는 현직 교사들의 날 선 비판과 실망을 드러내는 반응이 이어졌다. 한 교사는 "'내 세금 받는 것들이 놀면서 돈 받아간다'라는 소리를 교육감 페이스북에서 볼 줄 몰랐다"며 "일하지도 않고 월급 받아가는 교사에게 내일부터 공문도 보내지말라"고 쏘아붙였다.
 
수도권의 한 고교 교사는 "수차례 개학이 연기되는 사이에 교사들은 개학 준비도 이어가고 있고, 교사 업무와 동떨어진 긴급 돌봄까지 조를 짜가며 참여하고 있다"면서 "이런 일만 터지면 내려오는 교육부·교육청·지원청 공문도 수없이 처리하는 상황인데 정말 힘 빠진다"고 말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교원의 사기를 높여주지는 못할망정 명예를 훼손하고, 교권 추락에 앞장서서야 되겠는가"라며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 운운하며 학교사회를 편 가르기를 해 싸움 붙이는 상황을 연출하는 건 교육수장의 자격을 내려놓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 달 월급' 사라진 학교 비정규직 대책 필요"

 
지난 11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비정규직 차별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1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비정규직 차별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뉴스1]

조 교육감의 표현이 논란을 일으켰지만, 당시 댓글에서 언급된 학교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문제 제기는 유효하다는 반론도 나온다. 한 교육계 관계자는 "비정규직 문제를 강조하려다 보니 문제가 있는 표현을 썼지만, 비정규직 대책이 필요하다는 취지에는 공감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이 언급한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은 급식조리원, 방과 후 강사 등을 언급한 것이다. 계약직 등 비정규직 신분인 이들은 방학 중엔 근무하지 않아 임금을 받지 못한다. 
 
그런데 개학 연기가 길어지면서 생계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개학이 늦어지면서 학교와의 고용 계약이 늦어지는 경우도 있다. 개학이 4월로 다시 미뤄질 가능성도 높아 "사실상 한 달 월급이 사라졌다"는 호소가 나온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1일 정기상여금 최대 90만원·연차미사용수당 최대 80만원을 선지급하고 매월 지급되는 급식비(13만원)을 근로일수에 상관없이 지급하는 '교육공무직 긴급특별생계대책'을 내놨지만, 관련 단체에선 "미봉책에 그친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미영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서울지부 조직국장은 "선지급 같은 대책은 결국 임시방편에 불과한 대책"이라면서 "현재 상태를 방학 연장이냐, 휴업이냐로 보는 시선도 엇갈린다. 휴업이라면 상시근로자와 방학 중 비근무자의 출근 여부를 두고 차별하는 건 부당하다"고 말했다.
 
현재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등 관련 단체는 개학 연기가 이뤄진 3월을 '휴업' 기간으로 보고 휴업수당을 지급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이날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는 충북도교육청 교육감실 앞과 본관 앞 등을 점거하고 휴교 실시로 인한 임금 손실 대책을 요구했다. 반면 교육 당국은 휴업으로 보긴 어렵다며 난색을 보인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