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색수배' 알카에다 훈련교관 국내 잠입, 난민신청하다 검거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 [뉴스1]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 [뉴스1]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알카에다’의 훈련 교관이 국내에서 난민을 신청하던 중 검거돼 추방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알카에다의 시리아 지부인 ‘알누스라 전선’에서 무장 대원들의 훈련 교관으로 활동했던 러시아인 A씨를 작년 12월 검거해 러시아로 신병을 인도했다고 16일 밝혔다.
 
‘알누스라 전선’은 시리아 북서부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세력으로, A씨는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수배 최고 단계인 ‘적색 수배’ 대상이었다. 러시아 법원은 테러 단체 가입 혐의 등으로 A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한 상태였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A씨가 한국 정부에 난민 신청을 했다는 첩보를 입수, 국내에서 불법 체류 중이던 A씨를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사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첩보를 입수한 뒤 추적 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러시아 당국을 통해 A씨가 테러리스트 명단에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A씨는 주거지에서 검거된 1월 15일 당일 바로 강제 출국했다”며 “러시아에서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황이었기 때문에 도피를 목적으로 우리나라에 온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