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자 주민번호로 공적마스크 산 간호조무사···명의도용 속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입된 공적마스크 5부제 과정에서 타인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마스크를 사는 사건이 전국 각지에서 잇따르고 있다.
 

‘주민등록번호 도용’ 마스크 피해 속출
광주 “명의도용” 관련 경찰신고 잇따라
인천, 간호조무사가 환자 번호도용 구매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콜센터에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0명으로 늘어난 지난 11일 서울 구로구 지하철 신도림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콜센터에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0명으로 늘어난 지난 11일 서울 구로구 지하철 신도림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뉴스1]

16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57)는 지난 14일 낮 12시 50분께 광주광역시 남구 주월동 한 약국에서 마스크를 사려다 누군가 자신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이미 마스크를 구매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누군가가 A씨의 주민등록번호로 도용해 마스크를 구입한 전남 무안의 한 약국에 수사관을 보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앞서 북부경찰서에도 B씨(55·여)가 지난 12일 자신의 명의가 도용됐다고 신고했다. B씨는 이날 마스크를 사려고 자신의 출생연도 끝자리 ‘6’에 해당하는 요일인 지난 9일 약국을 찾았다가 경북 지역에서 이미 자신의 명의로 마스크가 판매된 사실을 알았다.
 
경찰은 B씨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한 누군가 마스크를 구매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또 해당 약국의 약사 등을 상대로 타인의 명의를 도용해 마스크를 사간 과정과 신분증 확인 및 입력 절차 등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공적마스크 5부제 시행 첫날인 지난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약국에 마스크 소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오른쪽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려 줄지어 서 있는 모습. [뉴시스]

공적마스크 5부제 시행 첫날인 지난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약국에 마스크 소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오른쪽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려 줄지어 서 있는 모습. [뉴시스]

앞서 인천에서는 병원에서 몰래 알아낸 환자들의 주민등록번호로 마스크를 구매한 간호조무사 C씨(40)가 경찰에 붙잡혔다. C씨는 지난 12일 오후 3시 43분께 자신이 근무하는 인천시 부평구 모 병원에서 환자 4명의 주민등록번호를 알아낸 뒤 약국에서 환자들의 공적마스크 8개를 구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의 범행은 개인정보가 도용된 환자 중 1명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약국에 들렀다가 해당 주민등록번호는 이미 마스크 구매 이력이 있다는 말을 듣고 112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C씨는 경찰에서 “(환자는) 알고 있던 지인들이며 동의를 받고 마스크를 샀다”고 진술했다.
 
강원도 춘천에서는 지난 14일 D씨가 누군가 자신의 주민등록번호로 이미 마스크를 구입한 사실을 확인했다. D씨는 해당 마스크가 지난 10일 경기도 화성에서 판매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공적마스크 5부제가 시행된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직장 밀집 구역에 위치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1]

공적마스크 5부제가 시행된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직장 밀집 구역에 위치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1]

공적마스크 5부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대란을 막기 위해 시행됐다. 전국의 약국에서 월요일 1·6년, 화요일 2·7년, 수요일 3·8년, 목요일 4·9년, 금요일 5·0년으로 출생연도가 끝나는 이들이 마스크를 2장씩 살 수 있다.
 
해당 연도 출생자들은 약국에서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여권 등 신분증을 보여주면 공적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공적마스크 1장당 가격은 1500원이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