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대구시 “초등·미취학 신천지 교인 292명…84명 검사 안 받아”

대구시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교회 소속 교인은 9007명이고 이 중 청년회 4403명, 학생회 313명, 유년회 292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16일 권 시장은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이번 행정조사 확보 명단 중 방역적 차원에서 의미 있는 것은 고위험군인 건강닥터 봉사자 명단과 유년회 명단 292명을 확인한 것”이라며 “대구시가 관리 중인 명단과 비교해보면 121명이 일치한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질병관리본부 시스템을 조회한 결과 유년회 292명 중 208명이 이미 검체 검사를 받았다”며 “이들 중 음성이 177명, 양성이 23명, 결과를 대기하는 아동이 8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