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아비간, 국내선 코로나19에 안 쓰기로 ‘가닥’…“임상적 근거 불충분”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의료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의료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수입특례를 검토했던 일본의 신종플루 치료제 ‘아비간’(Favipiravir)을 들여오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아비간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쓸 만한 임상적 근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국내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른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아비간을 국내 도입해달라는 요청이 없어 의약품 수입 특례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아비간은 일본 후지필름의 자회사인 후지필름도야마(富山) 화학이 개발한 신종플루 치료제다. 2014년 일본 정부는 기존 인플루엔자 치료제가 듣지 않을 경우 사용할 수 있다는 조건으로 승인했다. 일본은 최근 코로나19 환자에 아비간을 투약해 일부 효과를 봤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이의경 식약처장은 아비간과 관련해 “아직 국내 사용이 허가 돼 있지 않아 수입특례 등 도입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질본 등에서는 별다른 요청을 하지 않았다. 질본은 의료계에서 이 약물의 효능·효과를 의문시 했다는 데 주목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맡은 주치의 등으로 구성된 중앙임상위원회 등은 아비간을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할 만한 근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 국제학술지 '네이처' 등에 게재된 논문을 분석한 결과 아비간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없고 부작용도 심각해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하기 어렵다고 결론 내렸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아비간은 시험관 연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없었다. 또 환자에 임상시험을 시행한 데이터도 없다”며 “동물실험에서 태아 독성과 사망이 보고되는 등 심각한 부작용이 있는 약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에서 치료제로 허가받았다는 뉴스가 나왔지만 네이처 논문에서는 ‘단순히 임상시험 환자를 모집한다’고 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오 교수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후보'에 아비간을 올리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아비간은 WHO가 선별해 공개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의약품 후보 목록에 포함되지 못했다. 더는 아비간이 치료제로 허가받았다는 가짜 뉴스가 돌아다니질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