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년 2배씩 커지는 폴더블 OLED 시장…삼성디스플레이, 독주체제 굳힌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 Z플립에 탑재된 초박형 유리(UTG). [사진 쇼트]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 Z플립에 탑재된 초박형 유리(UTG). [사진 쇼트]

 
폴더블폰용 디스플레이로 사용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시장이 연평균 2배씩 고속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중국업체가 추격하고 있지만 당분간은 삼성디스플레이의 독주가 예상된다.  
 

연평균 93.9% 성장하는 폴더블 OLED 

15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는 "폴더블폰에 들어가는 OLED 패널 출하량이 2026년까지 연평균 93.9%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폴더블폰 출하량이 올해 390만대에서 내년엔 1090만대, 2022년엔 2090만대, 2026년에는 7310만대까지 증가한다는 것이다. 매년 2배씩 성장하는 셈이다. 현재 플렉시블 OLED 시장에서 폴더블 OLED가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1.3% 수준에서 2026년 11.3%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삼성, 기술적 우위 앞세워 압도적 1위    

폴더블 OLED 시장은 현재 삼성디스플레이가 독주하고 있다.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 시장 점유율은 89.6%에 달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하반기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부터 폴더블 OLED를 공급하고 있다. 중국의 BOE도 화웨이의 폴더블폰 메이트X에 패널을 공급 중이지만 점유율은 10%에 불과하다.
 
올해도 삼성디스플레이의 독주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올해 두 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 Z 플립을 내놨다. 출시되는 국가마다 완판 행진 중이다. 특히 Z 플립은 갤럭시폴드가 플라스틱을 디스플레이 마감재로 사용한 것과 달리, 초박형 유리(UTG)를 탑재했다. 주름이 덜잡히고 투명한 UTG를 폴더블 OLED로 상용화한 건 삼성디스플레이가 유일하다.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 Z플립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 Z플립 [사진 삼성전자]

중 업체도 삼성 폴더블 OLED 채택 검토  

중국 스마트폰업체들도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 채택을 검토하고 있다. 화웨이는 물론 중저가 폰을 내놓는 샤오미, 오포 등도 준비중인 폴더블폰에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를 탑재하는 걸 고민중이다. BOE에서 디스플레이를 공급받아 폴더블폰 ‘레이저’를 출시한 모토로라도 차기작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 레이저는 디스플레이가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변수가 있지만, 삼성디스플레이는 중국 여러 업체와 폴더블 OLED 공급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삼성 디플, 베트남서 생산 라인 확대 중     

삼성디스플레이는 베트남에 있는 OLED 모듈 공장의 증설을 서두르고 있다. 현재 월 30만대 수준인 폴더블 디스플레이 생산능력을 연말까지 월 90만대까지 세 배가량 늘린다는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 13일 베트남에 186명의 엔지니어를 입국시킨 것도 폴더블 디스플레이 생산라인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당초 베트남 정부는 2주간 격리 방침을 내세웠지만 한국 정부와 삼성의 요청으로 예외를 인정해줬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미 입국한 180여명을 제외하고 협력사와 직원 등 500여명이 추가로 베트남에 입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