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빌 게이츠, MS 이사회 떠난다…“국제보건 등 자선활동에 전념”

빌 게이츠 MS 창업자. EPA=연합뉴스

빌 게이츠 MS 창업자. EPA=연합뉴스

 
세계적인 IT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MS와 투자사인 버크셔 해서웨이 이사회를 떠난다고 미국 매체들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국제 보건과 개발, 교육 그리고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자선 활동에 도 전념하고 싶어 이사회를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버크셔와 MS 리더십이 지금처럼 강했던 적이 없었다”며 “지금이 자리에서 물러날 적기”라고 밝혔다.
 
게이츠 창업자는 “MS 이사회에서 물러난다는 것이 MS를 떠난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MS는 항상 내 인생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것이고 회사의 비전을 위해 도울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사티아 나델라 CEO 및 기술 지도부와도 계속해서 협력할 것”이라며 “MS는 계속 발전하고 있고, 어떻게 세상에 이익을 가져다줄지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 창업자는 1975년 어린 시절 친구인 폴 앨런(1953~2018)과 MS를 공동 창업했고 2000년까지 CEO를 지냈다.  
 
이후 MS 의사회 의장직을 맡았으나 2008년부터는 MS보다 아내 멜린다 게이츠(55)와 설립한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운영에 전념했다.
 
2014년 나델라가 MS의 제3대 CEO로 임명됐을 때 게이츠는 의장직에서도 물러나고 평이사 겸 기술고문으로 남았다.
 
한편 게이츠의 후임으로는 케네스 셔놀트 전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회장 겸 CEO가 올 예정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