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핸드볼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6월로 연기…“코로나19 확산 우려”

브라질과 세계선수권 3차전에서 슛하는 류은희 선수. 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캡처

브라질과 세계선수권 3차전에서 슛하는 류은희 선수. 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캡처

2020 도쿄올림픽 남녀 핸드볼 최종 예선 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6월로 연기됐다. 
 
국제핸드볼연맹(IHF)은 14일 “3월과 4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대회를 6월로 미루기로 했다”며 “정확한 경기 날짜는 추후 발표한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남녀 핸드볼 최종 예선은 3월과 4월로 나뉘어 열릴 예정이었다. 
 
여자 예선은 20일부터 22일까지 스페인·헝가리·몬테네그로에서 남자 예선은 4월 17일부터 19일까지 노르웨이·프랑스·독일 세 곳에서 나뉘어 펼쳐진다.
 
IHF는 전날인 13일까지만 해도 최종 예선을 예정된 날짜에 무관중 경기로 치르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결정을 바꿨다. 
 
IHF는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이에 따른 여행 금지 조치 등의 영향을 다시 평가한 결과 6월로 미루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이미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남자 대표팀의 경우 노르웨이에서 열리는 최종 예선을 준비 중이다.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8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 도전이다. 
 
노르웨이·칠레·브라질과 풀 리그를 벌여 2위 안에 들면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따게 된다.
 
한국 남녀 대표팀은 현재 충북 진천 선수촌에서 올림픽 본선(여자)과 최종 예선(남자) 대회를 각각 준비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