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의 차, 영광의 주인공은 '더 뉴 그랜저'

팰리세이드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2019년 최고의 신차는 현대자동차의‘ 더 뉴 그랜저’였다. ‘2020 중앙일보 올해의 차(Car of the Year∙COTY)’에 더 뉴 그랜저가 선정되면서 현대차는 지난해 팰리세이드에 이어 2년 연속 COTY에 선정되는 경사를 누리게 됐다.
 
현대차 더뉴그랜저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 더뉴그랜저 [사진 현대자동차]

더 뉴 그랜저는 COTY 심사 초기 불리한 위치에서 시작했다. COTY를 노리는 대부분 모델이 완전한 신차인데 반해 더 뉴 그랜저는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그랜저는 사실상 완전 변경 모델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적지 않은 변화를 거쳤다. 외관 모습과 실내는 물론 각종 버튼류와 사용자 경험까지 모든 것이 달라졌다. 더 뉴 그랜저에서 변하지 않은 것은 앞 좌석 문 정도다.
 
디자인만 바꾼 것이 아니다. 현대차 최상급(플래그십) 세단에 어울리는 승차감 확보를 위해 하체도 새롭게 설계했다. 휠과 타이어에서 발생하는 소리도 잡기 위해 ‘공명기 휠’을 추가했다.
 

변하지 않은 것은 앞 좌석 문 정도 

변화는 결국 소비자의 마음을 흔들었다. 시장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음에도 사전계약 신기록, 월 최다 판매량 등 ‘그랜저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COTY 전문 심사위원단도 그랜저의 저력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메르세데스-벤츠 AMG-GT 4도어는 '2020 중앙일보 올해의 차'에서 심사위원에게 가장 호평받은 차다. 완벽에 가까운 성능과 디지털 편의사양까지 갖췄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AMG-GT 4도어는 '2020 중앙일보 올해의 차'에서 심사위원에게 가장 호평받은 차다. 완벽에 가까운 성능과 디지털 편의사양까지 갖췄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그랜저에 이은 올해의 수입차는 메르세데스-AMG의 GT 4도어가 선정됐다. 한 브랜드의 서브 고성능 브랜드가 COTY 그랑프리에 뽑힌 것은 처음이다.
 
AMG GT 4도어는 단순히 고성능 모델로 정의할 수 없을 정도로 모든 평가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강력한 주행성능, 프리미엄 브랜드에 어울리는 고급스러움, 여기에 각종 신기술을 비롯한 최신 안전사양까지 모두 갖췄다. 공부도 잘하면서 잘 놀기까지 하는 얄미운 ‘엄친아(엄마 친구 아들)’같다는 말이 심사 현장에서 오갔다.
 
메르세데스-벤츠 EQC 400 4MATIC

메르세데스-벤츠 EQC 400 4MATIC

‘2020 중앙일보 COTY’의 새로운 부문상인 퓨처 모빌리티도 메르세데스-벤츠의 서브 브랜드가 선정됐다. 미래 자동차의 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은 EQ 브랜드의 첫 번째 전기차 EQC가 주인공이다.
 
EQC는 메르세데스-벤츠가 미래 자동차 산업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모델이다. ‘탄소 중립’을 위해 향후 신차 계획도 전동화로 무게 중심을 옮겼고, 전기차 생산을 위한 새로운 공장도 설립했다. EQC는 ‘전기차의 메르세데스-벤츠’가 무엇인지 느낄 수 있는 고급스러운 주행 감각으로 많은 심사위원을 놀라게 했다.
3세대 K5

3세대 K5

우승 후보 K5는 올해의 디자인상 

디자인 부문에서는 기아자동차의 3세대 K5가 선정됐다. COTY의 유력한 우승 후보이기도 했던 K5는 ‘디자인’ 분야에서 만장일치 수준으로 심사위원의 몰표를 받았다. 이미지로만 보는 1차 심사 현장부터 실물을 직접 보는 2차 심사까지, 심사위원들은 K5의 디자인을 최고로 평가했다.
 
올해부터 새로운 심사 방식을 도입해 선정한 ADAS 부문은 볼보 S60이 차지했다. 전문가들이 ADAS(첨단 운전자 보조) 기능을 다양한 시나리오에서 직접 테스트한 결과 볼보는 타사보다 적극적이면서 안전한 움직임을 만들어냈다. 시스템의 완성도가 높기에 가능한 결과다.  
볼보의 패밀리룩을 따르면서도 컴팩트 스포츠 세단다운 낮고 단단한 비율로 개성을 더했다. [사진 볼보자동차]

볼보의 패밀리룩을 따르면서도 컴팩트 스포츠 세단다운 낮고 단단한 비율로 개성을 더했다. [사진 볼보자동차]

볼보 S60은 ADAS상 

퍼포먼스(성능) 부문은 마세라티 르반떼트로페오가 차지했다. 그동안 마세라티는 COTY 럭셔리 부문만 수상해 온 브랜드다. 르반떼트로페오는 지금까지 르반떼와는 전혀 다른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해 심사위원들의 고정관념을 깼다.  
 
유틸리티 부문은 쉐보레의 정통 픽업트럭 콜로라도가 차지했다. 콜로라도는 심사위원들이 가진 픽업트럭의 인식을 단번에 바꿔버리는 저력을 보였다. 픽업트럭도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고, 조용하고 안정적일 수 있음을 증명했다.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타본 뒤 점수가 높아졌다, 콜로라도

이번 수상으로 콜로라도는 국내 픽업트럭 시장 성장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일부 심사위원들은 콜로라도를 타본 뒤 미국에서 왜 잘 팔리는지 알게 됐다며 큰 관심을 보였다.  
 
럭셔리 부문 상은 람보르기니가 만든 SUV 우르스 차지였다. 수퍼카 브랜드답게 모든 것이 달리기 성능에 맞춰진 SUV다. 위압감이 느껴지는 차체와 디자인, 고급 소재를 아낌없이 넣은 인테리어, 과할 정도로 넘치는 파워, 수퍼카의 성능을 느낄 수 있는 핸들링까지 일반 자동차와 확실한 선을 그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의 SUV 우루스 [사진 람보르기니]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의 SUV 우루스 [사진 람보르기니]

COTY공동취재팀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