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CDC·전임 정권 비판 “곧 대규모 코로나19 진단검사 시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조만간 대대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전임 오바마 행정부을 맹비난한 뒤 “이제 상황은 달라졌고, 곧 대규모 검사가 곧 시행될 것이다. 모든 불필요한 요식 행위가 해결됐다. 이제 실행에 옮길 준비가 됐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CDC는 수십년간 검사 체계를 들여다보고 공부해놓고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CDC는 대규모 팬데믹에 있어서 (대응이) 부적절하고 느렸으며 팬데믹이 일어나지 않기만을 소원했다”고 CDC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이 시도한 변화가 일을 더 복잡하게 만들면서 신종인플루엔자(H1N1)에 대한 그들의 대응은 완전한 재앙 수준이었다. 수천명이 죽고, 검사상의 문제를 수정하기 위한 아무런 의미있는 일을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어떠한 방식으로 대규모 진단검사를 시행할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