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마크롱 요청으로 통화…"한국 코로나 방역 배우고싶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연일 확산하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한국의 방역 시스템을 배우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은 13일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에 의견을 같이하고, 공조방안을 찾기로 뜻을 모았다.
 
청와대는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이 오후 6시45분부터 7시20분까지 35분 동안 전화 통화를 했다고 알렸다. 이번 통화는 마크롱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프랑스도 한국이 성공적으로 취하고 있는 조치의 우수성과 그 방식을 배우고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에서 △한국의 방역 경험을 공유해달라는 것과 △G20 차원에서 보건위생, 경제금융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자고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방역과 치유과정에서 많은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으며,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국제협력과 관련한 요청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적인 공조노력, 세계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프랑스간 협력은 물론 "G20 차원에서의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도 좋을 것이라고 본다"고 마크롱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고 공감하면서 "실천에 옮기도록 추진해보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오는 15일 0시부터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5개국에 추가로 적용되는 특별입국절차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과의 교류를 제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입국시발열체크, 모바일 자가진단 앱 설치 의무화 등을 통해 국내에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을 방지함은 물론 입국 외국인들의 안전을 함께 도모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정상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마크롱 대통령의 연내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오는 16일(현지시간)부터 초·중·고교와 대학 등 각급 학교에 추가 조처가 있을 때까지 무기한 휴교를 결정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