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어머니 88세 일기로 영면…마음으로만 조문해주시길”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의 모친이 13일 오후 별세했다.
 
경기도는 13일 “이 지사의 모친 구호명 여사가 이날 오후 3시 30분께 향년 88세로 별세했다”며 “빈소는 성남시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했다”고 밝혔다. 도는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해 방명록 작성, 발열 검사,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문상객 간 대화 및 신체접촉 최소화 등 방역수칙을 지킬 방침이다.
 
이날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머니께서 만 88세를 일기로 영면하셨다”고 알렸다. 이어 “어머니를 기억하시는 가족 친지들과 함께 가족장으로 조용히 보내드리고 싶다”면서 “공무와 정무에 바쁘신 분들과 저를 사랑하시는 분께서는 마음으로만 조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번잡함을 피하기 위해 조화도 사양하고자 하오니 너른 이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슬픔을 나눠주신 모든 분께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경기도 공무원 여러분께 부탁드린다.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최대치의 행정력을 유지해주시기 바라며, 비서실 통해 수시로 상황을 확인하겠다”며 “현장에서 애써주시는 경기도 공직자와 의료 관계자 여러분 모두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조속히 업무에 복귀하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모친은 그동안 이 지사의 동생이 모시다가 건강이 악화해 지난 12일 군포지샘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이 지사는 그동안 여러 차례 어머니를 “나의 하늘”이라고 표현하며 각별한 애정을 공개한 바 있다.
 
발인은 오는 15일 오전이며, 유족으로 이 지사를 포함해 4남 1녀를 두고 있다. 이 지사는 사망한 형과 누이를 포함, 7남매 중 넷째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