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말 기습 꽃샘추위…월요일까지 추워요

 
주말엔 꽃샘추위가 찾아온다. 토요일은 건조하고 쌀쌀, 일요일은 습하고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토요일은 맑고, 일요일은 흐린 가운데 강원 동해안에는 눈 소식이 있다.

 
 

토-전국 쌀쌀, 건조주의보

11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을 찾은 한 시민이 시내를 내려다보고 있다. 토요일인 14일은 전국이 맑고 공기도 깨끗하지만, 꽃샘추위로 인해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을 찾은 한 시민이 시내를 내려다보고 있다. 토요일인 14일은 전국이 맑고 공기도 깨끗하지만, 꽃샘추위로 인해 쌀쌀한 날씨가 예상된다. [연합뉴스]

 
토요일인 14일은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진다. 기상청은 “13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강하게 들어오면서 14일 대부분 지역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을 보이겠다”며 “이번 추위는 16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오후 10시부터 경북산지, 강원도, 경기도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3도, 낮 최고기온은 8~13도가 예상된다. 아침은 춥지만, 구름 없이 맑은 날씨 탓에 낮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주말 미세먼지·날씨 예보.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해안과 강원산지에는 시속 30~50㎞의 건조한 강풍이 예상된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이라며 “강원영동과 경상동해안은 강한 바람에 건조주의보까지 내려져, 산불 등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부분 지역에서 공기질은 ‘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오후에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는 광주‧전북 일부 지역은 밤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일-구름끼고 추워요, 강원도 눈

15일은 14일과 기온은 비슷하지만 흐리고 산발적으로 곳곳에 비 또는 눈이 내리면서 체감 추위는 더 강할 것으로 보인다.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15일은 14일과 기온은 비슷하지만 흐리고 산발적으로 곳곳에 비 또는 눈이 내리면서 체감 추위는 더 강할 것으로 보인다.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일요일인 15일도 추위는 이어진다. 아침 최저기온 영하 3도~5도, 낮 최고기온은 6~13도로 14일과 거의 비슷하지만, 구름이 끼고 흐린 가운데 일부 지역은 눈·비로 습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윤 사무관은 "14일이 '쌀쌀하다' 정도의 느낌이라면, 일요일은 '어 춥다' 정도의 느낌일 것"이라며 "아침과 밤에는 겨울옷을 입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이 구름많은 가운데, 동해상에서 들어오는 비구름이 중부지역과 일부 내륙지방에 산발적으로 진눈깨비를 내린다. 
 
15일 밤부터 동해안에는 제법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윤 사무관은 "봄치고는 꽤 많은 양의 눈이 내리면서, 건조함을 다소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추위는 월요일인 16일까지 지속된다. 윤 사무관은 "꽃샘추위에 큰 일교차까지 겹쳐, 요즘 같은 시기엔 옷을 따뜻하게 입고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일요일은 전국이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공기질은 '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