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학교 마스크···아동용에 면마스크, 절반이 창고에 있었다

지난 1월 28일 개학한 대구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마스크를 쓰고 있다. [뉴스1]

지난 1월 28일 개학한 대구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마스크를 쓰고 있다. [뉴스1]

정부가 공적 공급에 투입하기 위해 수도권 학교에서 걷어 간 마스크를 돌려주기 시작했다. 하지만 수거한 마스크 절반을 창고에 그대로 쌓아두고, 각 학교에는 어떤 마스크를 주는지도 파악되지 않아 졸속 대책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
 
13일 서울·인천·경기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들 수도권 교육청은 각 학교에서 수거해 간 마스크를 돌려주고 있다. 이날 오전 농협·우체국을 통해 교육지원청으로 분배된 마스크는 주말 중에 각 학교로 배송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교육부는 '마스크 대란' 해결을 위한 조치라며 전국 학교에 비축해 놓은 마스크를 제공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아이 마스크까지 손을 대냐'는 학부모 등의 반발이 커지자 교육부는 사흘 만에 수도권 외 다른 시도의 마스크 수거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수도권은 이미 수거가 시작된 후였다.
 
교육부는 애초 전국 학교에서 580만장을 수거하려 했으나, 수도권으로 국한하면서 160만장으로 목표를 줄였다. 하지만 실제론 축소된 목표의 절반도 채우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에서 제출한 마스크 가운데 절반가량이 면 마스크이거나 아동용이었기 때문이다. 이 마스크는 수거 후 창고에 쌓여 있는 처지가 됐다.
 
현직 교사 남모(34)씨는 "교육 당국에서 학교 현실도 모르고 수치를 채우려다 보니 생긴 일"이라면서 "학교에서도 마스크를 워낙 구하기 힘들어서 임시방편으로 모아놓은 게 많았다"고 말했다.
 
교육 당국은 정확한 마스크 수거 개수와 반환 대상 학교의 개수를 밝히지 않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돌려줄 물량이 대략 10만개쯤으로 알고 있다"며 "걷어간 만큼 돌려준다고 알아달라"고 말했다. 교육부도 이 같은 질의에 답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개학의 추가 연기 발표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뉴스1]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개학의 추가 연기 발표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뉴스1]

대다수 학교의 마스크 제출 물량이 100~500개 정도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져 마스크 수거 대책의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도 나온다. 절반가량의 마스크를 창고에 쌓아두고, 일선 학교서 걷은 지 며칠 만에 돌려주는 게 지나치게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다. 수도권 초·중·고등학교는 2019년 기준 2134개에 달한다.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우리 학교는 마스크 100개쯤 돌아온다. 대부분 학교가 비축해 놓은 게 많지 않아서 물량이 몇백개 수준"이라면서 "어떤 마스크를 돌려줄지, 낸 마스크를 돌려주는지 일선 학교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성철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 대변인은 "정부가 각 학교가 알아서 마스크를 마련하게 각자도생을 시켜놓고, 또 학교에 의존하는 정책으로 일관해선 안 된다"면서 "각 학교에 대책을 맡기고 의존할 게 아니라 학교를 포함하는 공적 마스크 공급 체계를 구축해 집단 감염 등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