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직격탄…'컬스데이 출전' 세계여자컬링선수권 취소

한국여자컬링 국가대표 경기도청 선수들. 왼쪽부터 스킵 김은지와 엄민지·김수지·설예은·설예지. 가운데는 신동호 코치.[중앙포토]

한국여자컬링 국가대표 경기도청 선수들. 왼쪽부터 스킵 김은지와 엄민지·김수지·설예은·설예지. 가운데는 신동호 코치.[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가 취소됐다.

14일부터 캐나다 개최 예정됐지만 취소

 
세계컬링연맹(WCF)은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캐나다 프린스 조지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를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브리티시 콜롬비아의 주 보건 관리자 보니 헨리의 권고에 따라, 지역 보건당국과 주최측이 심사숙고해 취소를 결정했다. 케이트 네스 세계컬링연맹 회장은 “대회 취소를 알려 안타깝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 관계자, 스태프 등의 안전을 지켜야했다. 캐나다 컬링 조직위와 조언을 해준 지역 보건 관계자 등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번대회는 애초 14일부터 22일까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프린즈 조지의 CN센터에서 개최될 계획이었다. 한국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경기도청(스킵 김은지)을 비롯해 중국, 일본, 이탈리아 등 13개 팀이 출전할 예정이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포인트가 걸려있었다.
 
‘컬스데이(컬링+걸스데이)’라 불리는 한국대표팀 경기도청은 지난 1일 캐나다에 도착해 현지 훈련 중이었다. 일본은 3주 전에 캐나다에 왔고, 이탈리아 역시 캐나다에 있었고, 중국도 크리스마스 이후 중국이 아닌 국가에 있었다. 
 
공교롭게도 한·중·일과 이탈리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지역으로 꼽히는 나라다. 코로나19 확산 지역 출신 선수들이 대거 참가하더라도 대회 개최를 강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결국 취소를 결정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