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수장들 "경제 비상시국…증시 공매도 추가조치 신속 시행"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은 총재 등이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 전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자부 장관, 이주열 한은 총재, 도규상 경제정책비서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 청와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은 총재 등이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 전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자부 장관, 이주열 한은 총재, 도규상 경제정책비서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 청와대

경제수장들이 주식시장과 관련해 공매도 과열 종목 지정제도 강화에 이어 필요한 추가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3일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금융 부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경제수장들은 코로나19가 글로벌 감염 사태로 확산함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사태의 전개 양상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당분간 지속할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주식시장 관련해선 공매도 과열 종목 지정제도 강화에 이어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필요한 추가적인 조치를 신속하게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외환시장에서도 불안 심리에 기민하게 대응해 시장안정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는 한편, 외화 유동성 점검과 관리도 철저히 해나가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