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BA 중단시킨 고베르 사과…"부주의한 행동"

NBA 첫 코로나19 양성 판정 선수 고베르가 기자회견에서 확진 직전 취재진 물건을 만진 장난에 대해 부주의한 행동이었다고 사과했다. NBA는 고베르의 확진 소식에 중단됐다. [고베르 인스타그램]

NBA 첫 코로나19 양성 판정 선수 고베르가 기자회견에서 확진 직전 취재진 물건을 만진 장난에 대해 부주의한 행동이었다고 사과했다. NBA는 고베르의 확진 소식에 중단됐다. [고베르 인스타그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미국프로농구(NBA) 시즌 중단 원인이 된 유타 재즈 센터 뤼디 고베르(28·프랑스)가 13일(한국시각)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부주의했던 태도를 사과했다.
 

첫 확진 선수, 리그 중단 이어져
앞서 취재진 물건 만지는 장난
NBA 30일 중단 취소 가능성도

고베르는 전날인 12일 NBA 선수 중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NBA 사무국은 이날 유타-오클라호마시티 선더 경기를 취소하고 2019~20시즌 리그를 중단했다.
 
미국 농구계가 고베르를 따가운 눈초리로 바라보고 있다. 고베르가 확진 판정 직전 보인 행동 때문이다. 고베르는 10일 팀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가다 단상에 놓인 취재진의 마이크와 녹음기를 일부러 만지는 장난을 쳤다.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가 부풀려졌다고 생각해서다. 당시 그는 감기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정적 자신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리그 중단까지 이어진 것이다.
 
고베르는 "지난 24시간 동안 우려와 지지를 보내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한다. 감염 사실을 알고 여러 감정이 교차했다. 대부분은 두려움, 걱정, 그리고 당황스러움이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무엇보다도 내가 위험에 빠뜨렸을지도 모를 사람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싶다. 나는 당시 감염된 사실을 몰랐다. 나는 부주의했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반성했다.
 
고베르는 "나의 일이 경각심을 불러일으켜 모든 사람이 코로나19를 심각하게 받아들였으면 좋겠다. 내 경험이 다른 사람들을 교육하고 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데 활용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하겠다. 나는 잘 치료받고 있으며 완벽하게 회복할 것이다. 모두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는 13일 TNT와 인터뷰에서 "리그 중단은 최소 30일 동안 지속할 것이다. 리그 중단은 30일 또는 6주가 될 수도 있다. 리그가 완전히 취소될 가능성도 있지만 현재 시점에서는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