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 삼성디스플레이 186명 입국허용…삼성 전세기 띄운다

베트남 정부가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들의 입국을 13일 허용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금지하고, 입국자는 14일간 시설 격리한다는 원칙에도 삼성디스플레이 직원에 대해 예외를 인정한 것이다.  
베트남 하노이 북부 박닌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과 전기·디스플레이 공장. [뉴스1]

베트남 하노이 북부 박닌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과 전기·디스플레이 공장. [뉴스1]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전세기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3시(현지시각) 베트남 북부 번돈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앞서 주베트남 한국 대사관과 삼성 측은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700여명의 입국을 허용해 달라고 베트남 정부에 요청한 바 있다. 오늘 출국한 186명 외에 다른 엔지니어들도 순차적으로 입국이 허용될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번돈 공항은 하노이 공항을 대신해 베트남 정부가 한국발 비행기의 착륙을 지정한 곳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공장이 있는 베트남 북부 박닌성과는 자동차로 3시간 정도 떨어져 있다.   
 
이날 입국한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들은 박닌성에 있는 공장에서 다른 직원들과 분리돼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라인 개조 작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하반기 삼성전자와 애플 등에 디스플레이 공급이 예정돼 있다. 이와 관련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측은 “LG디스플레이 직원들의 입국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