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대, 광주시와 함께 해공 신익희 선생 업적 · 정신 기리다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가 3월 12일(목) 오후 광주시청에서 광주시(시장 신동헌)와 함께 해공 선생 업적과 정신 함양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인적 · 물적 자원을 적극 활용하여 해공 선생의 자주독립 사상 · 민주주의 수호 · 민중계몽 정신을 확산하고 선양하여 공동의 발전을 이루고자 체결됐다. 양 기관은 해공 신익희 선생 관련 전시 · 교육 · 연구분야 활성화를 위한 상호교류, 해공 민주평화상 시상 및 해공기념주간 교류협력, 학술정보 · 시설 및 홍보 등 기타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한 필요사항 등 다양한 협업을 추진키로 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내무부장이었던 해공 신익희 선생은 1945년 12월 중국 충칭에서 27년 만에 환국한 후 1946년에 새로운 나라의 인재를 양성하고자 국민대를 설립하였다. 해공 선생은 1956년 5월 서거까지 해방 후 최초의 사립대학인 국민대의 기반을 다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주시는 2019년부터 ‘7월 11일’ 해공 신익희 선생 탄생 기념일에 맞춰 ‘해공기념주간’을 설정하고 해공 민주평화상 시상 · 초청 강연·학술대회 · 사진전시회 개최 · 뮤지컬 공연 등의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공 선생은 1894년 광주시 초월읍 서하리에서 출생하여 지금도 그곳에 생가가 자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