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남국, 검찰 고발당해…"'개국본' 후원금 피해 감췄다"

김남국 변호사. 연합뉴스

김남국 변호사. 연합뉴스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비판하며 촛불집회를 열었던 개싸움 국민운동본부(개국본) 관계자들이 후원금 사기 피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됐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13일 오전 이종원 개국본 대표와 김남국 변호사를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이 대표는 보이스피싱 피해 사실을 후원자에게 고지하지 않았다"며 "김 변호사는 이 대표와 공모해 후원금 모집에 이상이 없고 제대로 사용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기망 행위를 했다"고 밝혔다.
 
또 "이 대표는 개국본 간부 김모씨가 후원금 중 4억원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한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서 "그럼에도 이러한 사실을 숨긴 채 거액의 후원금을 계속 모금했다"고 주장했다.
 
개국본 회계 담당인 김 변호사에 대해서도 "후원금 모집 등에 있어 투명하게 감사를 행할 의무가 있다"며 "그럼에도 이 대표가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영수증을 찾지 못한 금액이 6580원뿐'이라는 취지로 말하는 등 사기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해 10월 개국본의 간부 김씨로부터 "보이스피싱에 속아 개국본 계좌에서 4억원을 여러 계좌로 송금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개국본은 지난해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규탄하며 수차례 촛불집회를 진행했다. 개국본 측은 집회 추진을 위해 20억원 이상의 후원금을 모집했으며, 김씨가 후원금을 관리하던 중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변호사는 '조국 백서' 집필에 참여한 인물로,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4·15 총선을 앞두고 김 변호사를 경기 안산단원을에 전략공천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