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경욱 컷오프 번복’에 민현주, 눈물의 회견 “결국 도로친박당”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에 단수 추천으로 공천이 확정됐으나 공천관리위원회 번복으로 민경욱 의원과 양자 경선을 치르게 된 민현주 전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 공천 관련 기자회견 중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에 단수 추천으로 공천이 확정됐으나 공천관리위원회 번복으로 민경욱 의원과 양자 경선을 치르게 된 민현주 전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 공천 관련 기자회견 중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

 
민현주 전 의원이 13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을 향해 “공천 번복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공관위가 당 지도부 재심의 요구 일부를 수용해 컷오프(공천배제)한 민경욱 의원을 민 전 의원과 경선을 붙이기로 번복한 데 대한 반발이다.
 
민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김 위원장은 황 대표의 말 한마디에 반나절 만에 민 의원을 컷오프한 공천 결과를 뒤집었다”며 “공관위에 자율권을 주겠다고 한 황 대표와 독립적으로 공관위를 운영하겠다고 한 김 위원장 모두 개혁 공천을 헌신짝처럼 버렸다”고 지적했다.  
 
특히 민 전 의원은 김 위원장을 겨냥해 “(공천 번복은) 처음 민 의원을 컷오프했던 공관위의 원칙과 결정이 잘못됐다고 인정하는 것이냐”며 “공천 번복 결과 통합당은 미래도 없고 통합도 없는 도로친박당이 됐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도중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보이기도 한 민 전 의원은 “저는 연수을 주민에게 통합당 후보로 출마를 선언했지 도로친박당 후보로 출마를 선언하지 않았다”며 “경선 참여와 무소속 출마 여부 등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을 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