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형오, 공관위원장 전격 사퇴···친문 논란 김미균 공천 철회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뉴스1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뉴스1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장이 13일 사의를 표명했다. 아울러 4·15총선에서서울 강남병에 전략공천한 김미균(34) 시지온 대표에 대한 공천도 철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선 추천지역으로 정해졌던 김미균 후보에 대해 추천을 철회한다. 또한 이 모든 사태를 책임지고 저는 오늘부로 위원장 자리를 사직한다”고 말했다. 
 
통합당 공천위는 전날인 12일 김 대표를 강남병에 전략 공천했다. 공천위는 김 대표를 한국 최초 IT소셜 벤처 창업인재라 소개했다. 하지만 김 대표가 과거 SNS등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등 정치적 정체성이 당과 맞지 않는다는 문제제기가 잇따랐다.
 
김 위원장은 사퇴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건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대신 “공관위원들이 정말 열심히 해주셨다. 제가 공관위원 한분한분 매우 훌륭한 인품 능력 갖추셨으나 이분들 뜻 다 받들지 못하고 거둬들이지 못했다”고 “떄로는 판단의 실수도 있었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치적 성향 논란으로 김 대표의 전략공천을 철회한데 대해선 “공관위는 좋은 인재 발굴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하지만 상품이 아무리 좋아도 고객이 사지 않으면 안 되는 것처럼 (공권위 공천이) 유권자 취향과 거리가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최종적 판단과 책임은 공관위원인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미균 후보는 앞길이 창창한 원석같은 인재다. 영입을 했는데 부득이 철회해야 하는 입장에서 인간적인 도의 아니라는 생각에 사직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덧붙였다.
 
또 사천(私薦) 논란에 대해서는 “어렵게 힘겹게 영입하면 사천이라고 하고, 옛날 사람이나 경력있는 분 추천하면 ‘돌려막기냐, 구태냐’ 이런 식”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사천 논란은 크게 염두에 두지 않을 일”이라며 “저를 비롯해 모두가 이 부분 있어서 하늘 우러러 부끄럼 없는 떳떴하고 당당히 임했다. 아무리 공관위가 잘해도 진심으로 오지 않으려 하는 분들에게는 설명해드릴 도리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저의 사직으로 인해 통합당을 중심으로 보수의 중심 가치를 잘 굳혀나가기를, 더 단합하고 국민에게 정성을 더 많이 드려서 국민들의 지지와 기대를 받는 당으로 커 나가길 바라는 바”라고 당부했다.
 
공관위는 이석연 부위원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김 위원장은 “막바지에 이른 혁신 공천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