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연기' 언급에 놀란 아베, 트럼프와 50분 전화회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전화회담을 했다. “도쿄 올림픽을 1년 연기하는게 좋겠다”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나온 지 반나절도 안되서다.
 

아베 "올림픽 개최 노력"... 트럼프 "투명 노력 평가"
"미국이 먼저 요청" 이례적 공개...50분 통화
관저, 한중일 협력 강조 '보건장관 회담' 제안

일본 정부 설명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화회담에서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투명성 있는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답했다. 두 정상은 “도쿄 올림픽에 대해 계속해서 협력해나가기로 의견을 일치했다”고도 했다.
 
13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전화협의를 했다. [로이터=뉴스1]

13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전화협의를 했다. [로이터=뉴스1]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미·일 양국의 상황과 감염방지 대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코로나19 대응에 국제사회가 하나가 되어 대응해야 하는 가운데, 미·일 정상이 의사소통을 한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오후 정례기자회견에서 “미·일간에 긴밀히 연계해가자는 게 대화의 골자였으며, (올림픽) 개최 시기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전화회담은 오전 9시부터 약 50분간 진행됐다. 이번 회담은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통상 정상회담은 어느 쪽이 먼저 요청해서 이뤄졌는지 밝히지 않는 게 관례인데, 일본이 초조해한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 일부러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도쿄올림픽 개최를 1년 연기하는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견임을 전제로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연기를 언급한 건 처음이다. 그동안 올림픽 개최여부는 “아베 총리에게 맡기겠다”고 왔는데 기류가 바뀐 것이다.
 
트럼프는 “무관객으로 경기장에서 진행하는 것보다는 낫다”면서 과거 아베 총리가 올림픽경기장 사진을 보여줬던 것까지 언급하며 “굉장히 멋진 시설인데 관객을 들일 수 없다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 여름으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이 1년 미뤄질 가능성을 언급했다. 로이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 여름으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이 1년 미뤄질 가능성을 언급했다. 로이터 캡처

 
일본 정부는 연기·취소설을 진화하느라 진땀을 흘리고 있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올림픽 담당장관은 이날도 “올림픽은 예정대로 개최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다카하시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1년 연기’ 발언과 관련 “IOC도 조직위원회도 대회의 연기나 중지(취소)는 일절 검토하고 있지 않다. 7월 24일 개막을 위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 준비를 계획대로 진행할 것으로 듣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관방장관도 “(선수단 불참이나 무관중 경기는) 상정하고 있지 않다”면서 “올림픽 땐 정리된 환경 속에서 개최할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을 하면서 대회 개최를 할 수 있겠나”라는 기자단의 질문엔 “훌륭한 대회 개최를 위해 전력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NSS)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국장은 지난 11일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와 쿵쉬안유(孔鉉佑) 주일 중국대사를 각각 관저로 불러 회담을 했다.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장관이 지난 9월 임명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장관이 지난 9월 임명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기타무라 국장은 “3개국의 국가적 위기”라면서 한·중·일 보건장관 전회회담을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 전화회담 등을 통해 정보공유를 강화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또 남 대사에게는 지난 9일부터 시행된 입국제한 조치와 관련 “정치적 의도는 없다”며 이해도 구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와 관련 주일한국대사관은 “한·일이 협력해야 한다는 점은 대통령의 3.1절 경축사에서도 강조했듯, 코로나19사태 초기부터 일관된 입장”이라는 점을 일측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선언하자 “일본은 지금까지 이상으로 국제사회와 협력해나가며 대응을 강화해나가겠다”고 12일 밝힌 바 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