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버지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아들…경찰 “정신질환 의심”

본 사건과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본 사건과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30대 남성이 아버지를 둔기로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씨(35)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노원구 아파트 자택에서 함께 살던 아버지(69)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이후 따로 사는 A씨 어머니가 아버지씨에게 전화를 했는데 A씨가 대신 받고는 횡설수설을 했다. 이상함을 느낀 A씨 어머니가 현장에 방문했고, 아버지는 자신의 방 안에서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진 상태였다.
 
신고를 받고 오후 8시 10분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에 따라 A씨를 범인으로 검거했다. A씨는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도 횡설수설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A씨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망자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범·김민중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