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전격 취소...'코로나19 영향'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17번 홀. [EPA=연합뉴스]

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17번 홀. [EPA=연합뉴스]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대회 도중 전격 취소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선수 보호 차원에 따른 조치다.

다음달 초까지 일정도 함께 취소 결정

 
PGA 투어는 13일 긴급 성명을 내고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취소 사실을 공지했다. 이 대회는 12일 오후(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산되고 있고, 특히 미국 프로농구(NBA)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다른 프로스포츠에 영향을 미치면서 이 대회의 정상 개최 여부에 시선이 쏠렸다.
 
당초 PGA 투어는 무관중 경기로 대회 2라운드부터 치를 계획이었지만, 10시간 만에 아예 취소하는 방향으로 방침을 정했다. PGA 투어는 이 대회를 포함, 앞으로 이어지는 발스파 챔피언십과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 매치플레이, 폰타카나 오픈, 발레로 텍사스 오픈 등 4월 첫주까지 대회 일정을 모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PGA 투어는 긴급 성명에서 "주말 내내 대회를 계속 치르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다 했지만, 상황이 급변한 이 시점에서 선수들과 팬들을 위해 올바른 일을 해야 한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