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경제사령탑 홍남기 신뢰"…'이해찬 질책' 논란 수습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관련해 “비상한 시국에 비상한 대응을 위한 모든 경제 조치가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중심이 된 ‘경제 워룸’에서 준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 회의에서 “코로나19 발발 초기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워룸’이 가동됐다면 지금은 경제사령탑을 신뢰하면서 경제전선 워룸이 본격 가동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의 발언은 코로나10 대응을 위한 재정 투입 등을 놓고 노출된 당정 간 갈등을 수습하기 위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지난 12일 민주당 안팎에서는 이해찬 대표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 증액에 방어적인 기획재정부를 비판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홍 부총리의 ‘책임론’을 언급했다는 게 핵심이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에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 증액 편성 협조도 촉구했다. 그는 “국회는 신속하고 과감한 추경안 처리로 국민에게 희망을 줘야 한다”면서 “이 시기에 추경은 정쟁의 대상이 아니다. 지금 추경은 당장의 불을 끄는데 급하게 쓰일 절박한 무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 모두 선거의 유불리를 계산하거나 정파적 발상을 할 때가 아니다. 우리부터 일체의 정파적 발상을 버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회는 신속하고 과감한 추경안 처리로 국민에게 희망을 줘야 한다”며 “미래통합당의 선택만 남았다. 국민의 절박한 요청에 답해 과감한 증액 편성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