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여파…학교운영위원회도 온라인투표로 선출 가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지난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매탄초등학교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며 방역용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지난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매탄초등학교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며 방역용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1학기부터 학부모‧교사들이 대면 회의를 하지 않고 온라인 투표를 통해 학교운영위원회(학운위) 위원을 선출할 수 있도록 법령이 바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감염병 확산으로 학운위 구성이 늦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13일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과 유아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는 ‘재난 또는 불가피한 사유’로 다수의 인원이 참여하는 전체회의를 소집하기 어려운 경우 전자투표‧우편투표로 학운위를 선출할 수 있다. 
 
기존에는 학부모위원과 교원위원을 뽑을 때 각각 학부모 전체회의와 교직원 전체회의를 통해 선출해야만 했다. 다만 학부모는 전체회의에 참석이 어려운 경우 회의 개최 전까지 가정통신문에 대한 회신과 우편‧전자투표가 가능했다.
 
입법예고 기간은 이날부터 19일까지 7일간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운위가 보통 학기 초에 구성되는 관례와 코로나19 확산세 등을 고려해 올해 1학기부터 바로 적용될 수 있도록 입법예고 기간을 40일에서 7일로 단축했다”고 말했다.
 
학운위는 학부모와 지역인사‧교원 등으로 구성된 법정 협의체 기구다. 학교헌장과 학칙 제‧개정, 학교 예‧결산, 교육과정 운영 방법. 교과용 도서와 교육자료 선정, 교복·체육복·졸업앨범 등 학부모 경비 부담 사항, 정규학습시간 종료 후나 방학기간 중의 교육·수련활동, 학교 급식 등 14가지 사항을 심의한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