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적 공급 마스크 판매약국과 시간 알려드려요"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관내 공적 공급 마스크 판매약국과 판매시간 등을 미리 홈페이지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 강서구, 230여개 약국 마스크 판매정보 홈페이지 공개

마스크 구매 대란을 다소 해결하고자 정부가 요일별로 판매하는 ‘마스크 5부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판매약국과 판매시간 등을 정확히 알 수 없어 민원이 폭주하고 있다.
 
특히 일부 자치구가 모든 약국에서 통일된 시간에 판매하도록 하겠다고 하는 등 다양한 자구책을 내놓고 있지만 민원은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구는 강서구약사회와 머리를 맞대고 협의한 끝에 통일된 시간에 판매하는 것보다 우선 약국이 마스크를 받아 판매를 시작하는 시간을 미리 공지한 후 판매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
 
따라서 구는 관내 230여개 약국에 대하여 공적 공급 마스크 입고 시간과 판매가능시간을 정확하게 파악한 후 오는 13일부터 이를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마스크 5부제에 따라 요일별 구매가능 구민은 강서구청 홈페이지 “강서구 공적 마스크 판매처 안내”를 클릭하면 동별 판매약국과 판매시간을 확인 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공적 공급 마스크 판매정보 안내로 구민들의 불편이 줄어들기를 바란다.”며, “구민 여러분의 마스크 구매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집단감염 우려가 큰 복지시설과 어린이집 이용자 및 종사자들에게 마스크를 지원하고 있다.
 
먼저 장애인복지시설 및 유관기관 60개소에 마스크 15,642매와 소독제 530개를 지급하였으며, 어르신 이용 및 생활시설 51개소에 마스크 4,000매를 지급했다.
 
또한 면역력이 약해 감염병 노출 가능성이 큰 아이들의 안전을 위하여 관내 어린이집 374개소에 71,262천원의 마스크와 세정제 구입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대한 문의는 강서구보건소 의약과와 가족정책과로 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