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임 수사 서울 남부지검, 검사 추가 파견 요청 거절당해

지난달 19일 검찰 관계자들이 서울 여의도 IFC 내의 라임자산운용을 압수수색하고 압수물을 차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9일 검찰 관계자들이 서울 여의도 IFC 내의 라임자산운용을 압수수색하고 압수물을 차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건 수사팀에 검사를 추가로 파견해달라는 검찰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검찰과 법무부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최근 대검찰청에 검사 2명을 더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투자손실 규모가 1조원을 넘어가는 등 사건 성격상 수사 인력 보강이 필요하다고 보고 법무부에 추가 파견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검사 파견 기간이 1개월을 넘을 경우 검찰근무규칙에 따라 미리 법무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라임 사태 수사가 초반 단계인 데다 다른 일선 검찰청 역시 사정이 어려운 만큼 수사 경과를 좀 더 지켜보고 파견 여부를 결정하자는 취지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수사팀에서 이미 파견을 받아간 상태고, 일선 청에도 손이 모자라 남부지검 내부 인력을 다시 점검해보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현재 라임 사건 수사팀은 지난달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동부지검에서 각각 파견된 4명을 포함해 검사 약 10명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달 27일 불완전 펀드 상품 판매 의혹을 받는 대신증권·우리은행·KB증권 등지를 압수수색해 투자자금 흐름을 살피고 있다. 검찰은 지난 19일에도 라임자산운용 본사와 신한금융투자 본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은 라임자산운용 관계자와 이 업체의 상품을 판매한 증권사 관계자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한편 검찰은 라임 관련 펀드 투자금을 집중적으로 유치한 대신증권 반포WM센터 전직 간부 장모씨가 “금융감독원 출신 전직 청와대 행정관이 문제 해결에 개입했다”는 취지로 대화하는 내용의 녹음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한 보도에 대해 “전직 행정관은 현재 금감원 소속으로, 본인에게 확인했더니 라임 사태와 관련해 금감원에 어떤 지시도 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녹음파일에는 지난해 12월 장씨가 투자금 회수를 걱정하는 피해자를 만나 금감원 출신 전직 청와대 행정관의 명함을 보여주며 “라임 거요, 이 분이 다 막았었어요”라고 말하는 대목이 나온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