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터트롯 “문자투표 집계 완료되는대로 결과 발표”

미스터트롯. TV조선=연합뉴스

미스터트롯. TV조선=연합뉴스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제작진이 최종 우승자 발표 지연사태와 관련해 “문자 투표 결과가 집계되는 대로 우승자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13일 새벽 공식입장을 내고 “최종 경연 결과를 19일 밤 10시 ‘미스터트롯’ 스페셜 방송분을 통해 발표한다고 선공지했으나 긴 시간 결과 발표를 기다린 시청자 여러분에 대한 예의로 집계가 완료되는 대로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2일 방영된 미스터트롯 결승전에서는 마스터 점수 50%·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 20%·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 30%를 적용해 최후의 트롯맨을 선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실시간으로 진행된 문자 투표에 총 773만 1781표가 쏟아지면서 서버에 문제가 생겼다. 결국 방송은 최종 우승자를 발표하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제작진은 성명에서 “유례없는 문자 투표수가 단시간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결승진출자 7명의 득표수로 분류하는 과정에서 서버의 속도가 급격히 느려졌다”며 “투표수를 완벽히 집계해내는데 수 시간 혹은 수 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불가피하게 최종 발표를 보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투명하고 정확한 결과 발표를 위한 특단의 조처였다며 돌발 상황을 완벽하게 대비하지 못한 데 사과했다.
 
집계 결과는 방송 예정일인 19일 전에 나올 가능성이 크다. 제작진은 “집계가 완료되는 대로 발표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도록 하겠다 “최종 결과 발표된 후 투명한 결과를 증명하기 위해 로 데이터를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종 결승전에서 진행된 유료 문자투표로 모인 금액 전액을 ‘굿네이버스’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2일 방송에선 결승 경연전 마스터 총점수와 사전 응원 투표 점수를 합산한 중간 점수가 공개됐다. 1위는 이찬원, 2위는 임영웅, 3위는 영탁이 차지했다. 여기에 생방송 문자 투표 점수를 합산해 최종 우승자를 결정한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