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뤼도 캐나다 총리, '코로나19 증상' 부인과 함께 자가격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EPA=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EPA=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트뤼도 총리가 코로나19 증세를 보인 부인과 함께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의 부인 소피 그레고어 여사는 가벼운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은 뒤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트뤼도 총리는 아무런 증세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진은 트뤼도 총리가 증상이 없는 만큼 본인의 상태를 확인하며 일상 활동을 지속할 것을 권고했다. 하지만 그는 예방차원에서 부인과 함께 자가격리를 선택했다.
 
트뤼도 총리는 부인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서 업무를 수행할 방침이다. 
 
한편 캐나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2일까지 118명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