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확성기로 “나오지 마”···이탈리아 사실상 '국민 자가격리'

이탈리아 정부의 전국 봉쇄조치 이후 사람 없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10일(현지시간) 밤 거리. [황충연 이탈리아 한인경제인연합회 전 회장 제공]

이탈리아 정부의 전국 봉쇄조치 이후 사람 없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10일(현지시간) 밤 거리. [황충연 이탈리아 한인경제인연합회 전 회장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이탈리아가 '전국봉쇄령'에 이어 11일(현지시간) 밤 '상점 휴업령'을 발표했다. 지역간 이동을 금한데 이어 지역 내 이동도 사실상 금한 초강경 조치다. 교민들은 "생존을 위한 활동을 제외하고 집 밖으로 나오지 말라는, 사실상 '전국민 자가격리' 조치나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이번 휴업령도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의 대국민 담화를 통해 발표됐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약국 및 수퍼마켓을 제외한 모든 상점은 최소 2주간 휴업하라"고 발표했다. 이 조치로 이탈리아 전역의 상점이 2주간 문을 닫기 시작했다. 이는 수퍼마켓을 제외한 식료품점도 포함한 조치다.
 

적막 흐르는 이탈리아…교민 "이번엔 공포스럽다"

 
12일(현지시간) 로마에 거주하는 교민 권진완(28)씨는"하루하루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는데, 이번에는 조금 공포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저께는 지역간 이동을 금했는데 이번에는 집 밖으로 외출하려면 나라에서 준 양식의 진술서를 작성해 소지하고 있어야 한다"며 "아마 아무도 집 밖으로 안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밀라노에 살고 있는 황충연 전 이태리 한인경제인연합회 회장은 "저도 식료품 가게와 사무실을 갖고 있는데, 어제까지는 열었지만 오늘부터는 2주간 닫아야 한다"며 "가게에 정리할 게 남아서 지금 '자가 증명서'를 써서 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정부의 전국 봉쇄조치 이후 사람 없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10일(현지시간) 밤 거리. [황충연 이탈리아 한인경제인연합회 전 회장 제공]

이탈리아 정부의 전국 봉쇄조치 이후 사람 없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10일(현지시간) 밤 거리. [황충연 이탈리아 한인경제인연합회 전 회장 제공]

 

"환자만 마스크 쓰라"더니 이제는 주정부가 "가급적 쓰라"

이탈리아 교민들도 마스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가급적 환자와 의료진만 마스크를 쓰라'고 발표했지만  확산세가 심한 롬바르디아 주정부는 "외출시엔 가급적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 황 전 회장은 "한인 사회에서 마스크를 구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쉽지 않다"면서도 "온라인을 통해 조금씩 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한인무역협회(OKTA)에서 밀라노 지역 한인들을 위해 마스크를 지원하는 등의 도움이 있어 마스크를 조금씩 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폴리 지역 경찰들 골목 돌며 확성기로 "나오지 말라"

이탈리아 경찰차가 골목을 다니며 확성기로 "외출을 자제하라"고 권고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이탈리아 경찰차가 골목을 다니며 확성기로 "외출을 자제하라"고 권고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최병일(65) 이탈리아 한인회장는 전국 봉쇄조치 이후 "집에서 보는 퐁경과 TV로 보는 상황이 전부"라며 집 밖으로 나가기 조심스러워진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조성원(45) 한인회보 편집국장도 "며칠 전까지도 걱정하지 않는 분위기였는데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고 전했다. 그는 "정부가 처음에 학교를 닫자 이탈리아 학생들이 더 돌아다녔는데 이제 그럴 수 없는 강력한 조치가 나온 셈"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일부 지역에선 경찰차가 확성기로 "집 밖에 나오지 말라"고 권고할 정도로 분위기가 삭막해졌다. 황 전 회장은 "뉴스에서 나폴리 지역 경찰들이 골목을 돌아다니며 확성기로 '나오지 말라'고 말하는 장면을 봤다"며 "이탈리아가 코로나19에 뒤늦게 대처하고 있는데, 이번에 정말 강도 높은 결정을 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9일 이탈리아 전역의 지역 간 이동을 금지했다. 그러나 11일 오후 6시 기준 이탈리아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1만 2462명으로, 전날 대비 2313명 늘어나고 사망자도 196명 늘어나 827명으로 집계되면서 상점 휴업 조치를 결정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