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확산으로 펜싱 대표팀 시즌 운영 차질

코로나19 확산으로 펜싱 대표팀 시즌 운영에 차질이 생겼다. 장진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펜싱 대표팀 시즌 운영에 차질이 생겼다. 장진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펜싱 대표팀이 올 시즌을 운영하는 데 차질을 빚게 됐다.
 
국제펜싱연맹(FIE)는 12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13∼15일 미국 애너하임에서 열릴 예정이던 플뢰레 국제그랑프리대회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그랑프리는 세계선수권대회 다음으로 권위가 높은 대회다. 매 시즌 종목별로 2∼3차례만 열린다.
 
플뢰레의 경우 지난달 초 이탈리아 토리노에 이어 이번 애너하임 그랑프리가 두 번째 대회다. 전희숙(서울시청) 등 한국 선수들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었다. 또 20∼22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개최 예정이던 남자 에페 월드컵도 미뤄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