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기어이 금태섭 목 쳐낸 민주당···친문팬덤의 폐해"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서울 강서갑·초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민주당 경선 탈락이 친문 지지층 비토의 결과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친문팬덤정치의 폐해'라고 비판했다. 12일 결과 발표가 나온 직후 금 의원의 소셜미디어 계정엔 금 의원의 탈락을 비꼬는 이들이 몰려들었다.
 

"홍위병 이용한 공포정치 일상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에서 기어이 금태섭의 목을 쳤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정봉주의 암살시도가 실패로 돌아가자, 이번엔 역시 조국의 이름을 팔며 김남국이 나섰다"며 "이 친구의 시도마저 실패하자, 부랴부랴 마지막 자객으로 보낸 게 강선우"라고 주장했다. 세 번의 시도 끝에 금 의원 솎아내기에 성공했다는 게 진 전 교수의 주장이다.
 
진 전 교수는 금 의원을 꺾은 강선우 전 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에 대해서는 '조국 키즈'라고 정의했다. 강 전 위원이 출사표를 던지며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청문회 당시 금 의원은 조국은 이런 사람이라고 만인이 보는 앞에서 딱지를 붙였다', '금 의원의 일성은 '조국 대 반(反)조국’이었다' 등 글을 남긴 것을 지적하면서다.
 
강선우 위원은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 출신이자, 민주당의 부대변인을 지냈다. 김 변호사와 비슷한 시기 서울 강서갑에 추가 공모를 낸 인물이다.
 

금 의원 페북에는 "탈락 축하한다"

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금 의원은 지난해 12월 30일 국회 본회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표결에서 여권 인사 중선 유일하게 '기권'표를 행사했다. 당시 금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기권표를 비난하는 이들이 몰려와 댓글 테러를 벌였다.
 
금 의원의 탈락 결과가 발표된 직후에도 지난해와 같은 상황이 반복됐다. 그의 최근 게시물에는 '간판 내려라' '이제 꺼져라' 등 금 의원을 비난하는 이들의 댓글 500여개가 달렸다.
 
진 전 교수는 금 의원의 탈락에 대해 "친문팬덤정치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며 "아마 막대기에 '조국수호'라 써서 내보냈어도 막대기가 공천받았을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또 그는 "괜히 다른 소리 했다가는 문재인 친위대들에게 조리돌리면 당하다가 결국 이런 꼴이 된다"며 "홍위병 이용해 공포정치를 하는 문화혁명이 일상화한 것"이라고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