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상 아들, '세습논란' 출마 포기했다가…"무소속 가닥"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씨. 한영익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씨. 한영익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전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상임부위원장이 이번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방향을 깊이 고려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버지의 지역구를 물려받는다는 이른바 세습논란에 출마 포기를 선언한 바 있는데, 최종적으로 이같은 결정을 뒤집을지 관심이 쏠린다.
 
문 부위원장은 12일 언론과 통화에서 "당원과 지지자들의 강한 요구에 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면서도 "결정은 남겨둔 상태"라고 여운을 남겼다. 문 부위원장 측 관계자도 "문 부위원장이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고 다음 주에 출마 선언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중앙당 전략공천 이후 지역에서 문 부위원장의 무소속 출마를 요청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문 부위원장은 다음 주 중으로 입장을 정리해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문 부위원장은 4·15 총선에서 의정부갑 지역구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나 '지역구 세습' 논란이 일자 출마를 포기를 선언했다. 의정부갑은 아버지인 문 의장이 내리 5선을 한 지역구여서다.  지난 1월 23일 문 부위원장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알린 바 있다.
 
한편, 문 부위원장은 자녀 교육을 위해 아버지 문 의장의 공관을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문 의장 취임 직후 문 부위원장의 아내 허모씨와 손자·손녀가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으로 전입했다. 문 부위원장 본인만 의정부에 남고, 아내와 자녀들의 세대를 분리한 셈이다. 의정부에서 한남초등학교로 전학 온 자녀 문모군은 지난해 1월 학생회장이 된 뒤 지난해 말 지역 중학교에 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