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수대] 선한 사마리아인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사람을 많이 만나는 직업이다 보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 마스크를 조금씩 주문하기 시작했다. 아이가 없는데다 아내도 요즘 일을 하지 않아 하루 이틀에 1장 정도 내가 쓸 정도면 충분했다.
 
KF94 마스크 1장에 1500원이면 사던 것이 정부가 공적 판매 정책을 내놓기 전엔 장당 5000원 넘게 가격이 치솟았다. 이후엔 구입 자체가 어려워졌다. 사재기 단속이 강화돼서인지, 가끔씩 공적 판매 물량이 아닌 마스크가 온라인 쇼핑몰에 등장하는데 가격은 조금 떨어졌다.
 
예전에 사둔 마스크를 꺼내보니 성인 남성은 쓸 수 없는 어린이용 소형 마스크였다. 가진 마스크가 많은 건 아니지만 나 혼자 쓴다면 몇 주는 버틸 만하다 싶어 이 마스크는 ‘나눔’을 하기로 했다. 오랜만에 점심 자리에 나가 20여장 되는 소형 마스크를 나눠드렸다.
 
당분간 공적 판매 마스크를 살 생각이 없다. 온라인 쇼핑이 익숙하지 않은 노인이나, 호흡기 질환 고위험군, 어린이에게 양보하기로 했다. 좀 비싸도 가물에 콩 나듯 나오는 ‘비(非) 공적 판매 마스크’를 노려볼 생각이다. 대신 더 자주 손을 씻고, 마스크와 함께 사둔 항균 물티슈로 주변 물건을 열심히 닦고 있다.
 
소셜미디어에는 이미 이런 양보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KF94마스크를양보합니다 #나는면마스크를착용합니다 같은 해시태그도 등장했다. 선한 개인의 이타적 행동을 논리적으로 설명할 순 없지만, 어려운 시기에 이런 생각을 하는 시민이 많다는 증거다.
 
지난주 나온 신간 기사를 검색하다가 경제학자 새뮤얼 보올스가 쓴 『도덕 경제학』이란 책을 발견하고 바로 주문했다. 서평에 따르면 보올스는 “인간은 보상과 벌금 없이도 이타적 행동을 하려는 본성이 있으며, 경제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면 오히려 이런 본성을 억제하기도 한다”고 주장한다.
 
모두가 선한 행동을 할 거라 믿지 않는다. 이타적 선택만 할 거라 기대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한 번의 선한 행동이, 작은 이타적 선택이 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을 거라는 사실엔 추호의 의심도 없다.
 
결혼을 미룬 간호사, 임관하자마자 대구로 달려간 간호장교, 그리고 자가격리 중인 이웃집 현관 손잡이에 음식을 걸어주는 사람들. 이들이 코로나 시대의 ‘선한 사마리아인’이다.
 
이동현 산업1팀 차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