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승리 직전에 기습을 허용하다

〈8강전〉 ○·신진서 9단 ●·라오위안허 8단

 
장면 8

장면 8

장면 ⑧=백이 우세한 가운데 바둑은 최후의 고비로 다가서고 있다. 흑은 A의 패도 놓아둔 채 결사 항전하고 있다. 백1은 큰 곳이고 선수다. 그러나 흑은 2,4를 선수한 뒤 6으로 비틀어 온다. B로 이으라고 강요한다. 방어가 쉽지 않다, 백1로는 차라리 C로 따내 버리는 것이 더 간명했다는 후회도 든다. 승리를 결정짓는 백의 최선의 방책은 무엇일까.
 
AI의 해법

AI의 해법

◆AI의 해법=AI는 백1로 두텁게 연결하면 이긴다고 한다. 이 부근은 의외로 엷은 구석이 있는 만큼 흑의 습격에 대비하라는 뜻. 흑이 A로 끊어 패를 걸어도 B쪽에도 패가 있어 별거 없다. 흑은 2로 돌아가야 하고 그때 3 따내면 된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실전심리는 다르다. AI가 90% 유리하다고는 해도 인간의 계산으로는 불과 서너집인데 공배 비슷한 곳을 연결한다는 게 쉽지 않다. 초읽기 상황에서 신진서는 백1로 두고 만다. 순간 흑2의 날카로운 기습이 터져 나왔다. 3으로 연결하자 4로 패를 해소하며 계속 공격적인 자세. 백은 아직 사태를 심각하게 보지 않는다. 그랬다면 백5는 A에 두었을 것이다.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