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문 지지층 비토했나…공수처 반대 금태섭 민주당 경선 탈락

금태섭(서울 강서갑·초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운열)는 12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7차 경선(10~12일 자동응답전화 여론조사로 권리당원 50% 일반국민 50%, 서울 송파갑 제외) 결과를 발표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검사 출신의 금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찰 관련 입법에 공개적으로 반대했던 당내 대표적인 비주류다. 지난해 12월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소속으로는 유일하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에 기권표를 던졌다. 지난해 9월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는 “조국 후보자의 가장 큰 단점은 공감 능력이 없는 것”이라고 해 친문 지지층에게 ‘문자 폭탄’을 받았다.
 
지난달에는 정봉주 전 의원에 이어, ‘조국백서’의 저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서울 강서갑에 공천을 신청하면서 ‘조국 내전’이 불거지는 듯했다. 당시 금 의원은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총선으로 치를 수 없다”고 했다. 결국 당 지도부가 김 변호사를 경기 안산단원을에 전략공천하면서 정리됐지만, 김 변호사와 비슷한 시기 이 지역에 추가 공모했던 강선우(42) 전 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이 금 의원을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경선에 참여한 권리당원 대다수가 친문 성향인 데다, 여성인 강 전 위원이 높은 가산점(25%)을 받은 영향이 컸을 것이란 분석이다. 강 전 위원은 경선 직후 본인 유튜브에서 “가산점 없이도 여론조사에서 약 65%를 얻어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강 전 위원은 본선에서 18대 의원을 지낸 구상찬 미래통합당 후보와 맞붙는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이 지난해 11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이 지난해 11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금 의원 낙천 소식에 당내 반응은 엇갈렸다. 비문의 한 의원은 “애초에 당 공관위가 경선을 붙인 건 금 의원을 떨어뜨리겠다는 의도 아니었겠나”라며 “이런 사람마저 포용하지 못하면…”이라고 말했다. 반면 친문 성향의 한 의원은 “본인 역량이 거기까지인데 누굴 탓하겠나”라며 “당의 가치에 공감하지 못하고 따로 논 탓”이라고 했다.
 
한편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이하 울산사건)의 핵심 피의자로 기소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대전 중)은 경선에서 송행수 전 지역위원장, 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을 누르고 승리했다. 울산사건에 연루된 후보로는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익산을), 임동호 전 최고위원(울산 중)에 이어 3번째로 공천을 확정했다. 본선에선 이은권 통합당 의원과 대결한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이광재 전 강원지사,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뉴스1]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이광재 전 강원지사,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뉴스1]

피선거권 회복 후 10년 만에 선거에 나서는 이광재 전 강원지사는 강원 원주갑 경선에서 박우순 전 의원을 꺾었다. 이 전 지사는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춘추관장을 지낸 박정하 통합당 후보와 경쟁한다. 일반국민 100% 여론조사로 경선한 서울 송파갑에서는 조재희 전 지역위원장이 승리하면서 『검사내전』 저자인 김웅 전 부장검사(통합당)와 대결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0대 총선을 앞두고 발탁, 당·정·청 요직을 두루 거친 문미옥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낙천했다.
 
부산 중-영도에서는 당원명부 과다조회로 후보 자격을 박탈당했다가 재심 끝에 회생한 김비오 전 지역위원장이 3인 경선에서 이겼다. 부산 금정에서는 언론계 입당자(고민정·박성준·한준호 후보) 중 유일하게 전략공천을 받지 못한 박무성 전 국제신문 사장이 김경지 변호사에게 밀려 탈락했다. 용인갑에서는 오세영 전 경기도의원이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를 꺾고, 정찬민 전 용인시장(통합당)과 경쟁한다.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발표한 7차 경선 지역 개표 결과. 표=석경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발표한 7차 경선 지역 개표 결과. 표=석경민 기자

정용기 통합당 의원이 버티는 대전 대덕에서는 박영순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김학용 통합당 의원이 현역인 안성에서는 이규민 전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사무총장이 각각 공천됐다. 천안갑에서는 문진석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 충남병에서는 이정문 변호사가 각각 전종한 전 천안시의회 의장, 박양숙 전 서울시장 정무수석을 이겼다.
 
하준호·석경민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