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 회장 "기업인 입국제한 철회해달라" 미·중에 긴급서한

허창수(72·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회장은 12일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 및 제한 조처를 하고 있는 주요 교역국에 대해 비즈니스 목적 입국에 대해서는 관련 조치를 철회해 달라고 요청하는긴급서한을 발송했다. 또 아직 입국금지 등의 조처를 하지 않은 미국과 독일 캐나다 등 주요 교역국에 대해서도 관련 조처를 하지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중앙포토]

허창수 전경련 회장. [중앙포토]

발송대상국은 우리나라 총 교역액 중 비중이 1%를 넘는 국가의 외교부ㆍ법무부 장관이다. 중국과 일본, 베트남 등 15개 나라가 교역비중이 크면서 한국인 기업인 등에 입국금지 및 제한 조처를 하고 있는 나라다.  
 
이번 긴급 서한 발송은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금지(제한) 국가가 119개로 확대됨에 따라 무역 및 해외비즈니스 활동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인들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중국, 베트남 등 주요 해외생산 거점국으로의 입국이 제한됨에 따라 기업인들은 현지투자 및 점검 등을 위한 출장이 제한되게 되고 이에 따른 경영 애로가 매우 큰 것으로 전경련은 파악하고 있다. 전경련 측은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로 퍼짐에 따라 1~2월(1월 1일~2월 25일) 우리나라 전체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0.4% 감소하고, 대(對)중국 수출의 경우 9.2%나 줄어들 정도로 수출여건이 어렵다”며 “주요 교역국으로의 입국마저 제한받게 됨에 따라 기업인들의 글로벌 경영 어려움이 날로 심화하고 있어 서한을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