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전제일” 톱모델 나오미 캠벨, 공항서 ‘방호복 패션’

사진 나오미 캠벨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나오미 캠벨 인스타그램 캡처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톱모델 나오미 캠벨(50)이 공항에서 전신 방호복 차림을 한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에 올렸다.
 
11일(현지시간) 캠벨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로스앤젤레스(LA) 국제공항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캠벨은 초록색 마스크와 방호용 안경, 라텍스 장갑은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들이 주로 착용하는 방호복까지 입고 있다.
 
나오미 캠벨, 일간스포츠

나오미 캠벨, 일간스포츠

 
캠벨은 이 사진과 함께 “다음 차원의 안전제일”이라는 글을 올리며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곧 동영상을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캠벨의 사진에 상당수의 인스타그램 이용자들이 ‘좋아요’를 누르며 호응했지만 전 세계 40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치명적인 질병을 너무 가볍게 다룬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나오미 캠벨이 비행기 좌석 주위를 닦는 모습. 사진 나오미 캠벨 유튜브 계정 캡처

나오미 캠벨이 비행기 좌석 주위를 닦는 모습. 사진 나오미 캠벨 유튜브 계정 캡처

 
앞서 캠벨은 지난해 여름 유튜브에서 비행기에 타자마자 장갑을 끼고 좌석 주변 곳곳을 항균 티슈로 닦아내는 영상을 올렸다. 당시 캠벨은 이에 대해 비행기를 탈 때마다 자신이 행하는 ‘의식’이라고 소개하는 등 평소 위생에 민감한 모습을 보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