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결국 사상 세번째 '팬데믹' 선언…"코로나 통제가능"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pandemic)을 선언했다. 앞서 WHO는 1968년 홍콩독감과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신종플루) 유행 당시 팬데믹을 선포한 바 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팬데믹을 선언했다고 미국 공영 NPR, CNBC 등이 보도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최근 2주 사이 중국 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13배 늘어났고, 피해국도 3배 늘었다. 현재 114개국에 11만8000여 건이 접수돼 4291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앞으로 며칠, 몇 주 동안 확진자와 사망자, 피해국의 수는 훨씬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우려하며 팬데믹 선언 배경을 밝혔다.
 
그는 “팬데믹은 가볍게 또는 부주의하게 사용하는 단어가 아니다”라며 “잘못 사용하면 비이성적인 공포를 불러일으키거나 불필요한 고통과 죽음을 초래할 수 있다”고 그간 팬데믹 선언에 대해 다소 신중을 기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현 상황을 ‘팬데믹’이라고 표현해도 코로나19 위협에 대한 WHO의 평가는 달라지지 않는다”며 “WHO가 하는 일과 각국이 해야 하는 일도 달라지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이전에 코로나19가 촉발한 팬데믹을 본 적 없고, 동시에 통제될 수 있는 팬데믹을 본 적이 없다”며 “WHO는 첫 사례 보고 이후 전면 대응 태세에 있었다”고 말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는 여전히 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등이 취한 적극적인 조처를 모범 사례로 꼽았다. 그는 “여러 나라가 이 바이러스가 통제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면서 “11만8000여 건의 확진 사례 가운데 90% 이상은 4개국에서 발생했고, 중국과 한국에서는 (코로나19가) 상당한 수준의 감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에 대해 이란과 이탈리아·한국이 취한 조처에 감사한다. 그들의 조처는 중국에서 그랬던 것처럼 사회와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주고 있다는 점을 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한번 위기 상황임을 강조했다. 그는 “단순한 공중 보건 위기가 아니다. 모든 부문을 건드리는 위기”라면서 “따라서 모든 부문과 모든 개인이 이 싸움에 관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만일 국가가 탐지, 진단, 치료, 격리, 추적 등을 한다면 소수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집단 감염과 지역 감염으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면서 “지역 감염이 벌어지는 국가에서도 팬더믹의 진로를 여전히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WHO의 임무는 공중보건이다. 우리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사회적·경제적 결과를 완화하기 위해 모든 분야의 많은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염병 위험 최고단계인 팬데믹은 ‘대다수 사람들이 면역력을 갖고 있지 않은 바이러스의 전 세계 확산’을 의미한다. WHO는 감염병 위험 수준에 따라 1~6단계의 경보 단계를 설정한다. 6단계가 팬데믹이다.  
 
지난해 12월 31일 중국에서 첫 코로나19 발병이 보고된 이후 불과 70여 일 동안 확진자 수는 전 세계적으로 12만 명을 넘겼고, 사망자는 4300명을 넘어섰다.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는 최소 118개국에 달한다.
 
WHO는 1월 30일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언, 지난달 28일 글로벌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상향 조정했을 뿐 팬데믹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지난 5일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우리는 아직 거기(팬데믹 상황)에 있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WHO가 주저하는 사이 코로나19는 전 세계로 퍼져나갔고 12만 명 이상 감염된 것이다.
 
코로나19 피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할 것으로 전망되자 WHO는 더는 팬데믹 선포를 미룰 수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번에도 늑장 대응했다는 비난 또한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