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 “육신은 떠나도 시는 살아있길” 미당 형님 곁으로

시인 서정태, 서정주 동생

시인 서정태, 서정주 동생

우하(又下) 서정태(사진) 시인이 11일 별세했다. 97세. 서 시인은 미당 서정주(1915~2000) 시인의 여덟 살 아래 동생으로 미당과 사이가 각별했고, 형을 따라 시인을 꿈꿨다. 미당은 열아홉살에 당시 15세인 여동생과 11살인 동생(우하)의 시를 묶어 ‘형제시첩’이라는 제목으로 문집을 냈다.
 

서정주 동생 시인 서정태

고인은 1946년부터 민주일보, 전북일보에서 30년 근무했다. 20대 중반부터 시를 썼지만 한 번의 무산 끝에 낸 첫 시집은 『천치의 노래』(1986)다. 미당은 서문에 “네가 쓴 시들이 부디 명이 길어서 나와 너의 육신이 이 세상을 떠난 뒤에도 오래 살아있는 것이 되기만을 바란다”라고 적었다. 두 번째 시집은 27년 만인 2013년에야 나왔다. 시집 『그냥 덮어둘 일이지』에는 시 90편이 담겼다.
 
서 시인은 2009년부터 전북 고창군 부모와 미당 내외의 산소가 보이는 곳, 미당 선생의 생가 오른편에 초가를 짓고 살았다. 자신을 낮추어 집의 이름도 ‘우하정( 又下亭)’이라 지었다. 그는 4년 전 기자와 만나 우하정의 의미에 대해 “여기 미당 생가가 나의 생가이기도 해. 그 아래 있으니 우하요. 그리고 미당의 아우이니 또 우하지”라며 “사실은 모든 것의 아래, 또 아래라는 의미”라고 했다. 미당에 대해선, “젊어서 미당은 내게 벽이었지만 지금은 아니다. 미당 문학이 좀 더 의미 있게 남도록 마지막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다.
 
창호지에 마을 약도를 그려 놓고, 매주 5000원어치 복권을 사서 당첨되면 돈이 필요한 마을 사람들에게 나눠 줄 생각에 행복하다던 고인이다. 아흔이 넘어서도 초당을 찾은 지인들에게 당신의 시를 암송했다.  
 
유족으로 자녀 서상범씨와 사위 김영신(TBS 이사장·전 JTBC 편성본부장)씨 등이 있다. 빈소는 전북 고창 고인돌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권혁재·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