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80대 확진자, 병원 무단이탈 후 택시타고 집가다 붙잡혀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병원에서 무단이탈했다 붙잡혀 재입원한 일이 발생했다. 
 
11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입원실에서 치료를 받던 환자 A씨(81)는 이날 오후 5시 15분쯤 간호사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병원을 빠져나갔다. A씨는 지난 8일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집으로 돌아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주소지 관할하는 수성경찰서에 공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오후 7시 3분 집 앞 도로에서 택시에 타고 있는 A씨를 발견해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당시 A씨는 요금 문제로 운전기사와 실랑이를 벌이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 당국은 A씨가 탄 택시 전체를 방역하고 운전기사를 자가격리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치매 증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병원까지 이송을 완료했다"며 "완치 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