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구로구 콜센터 관련 확진 99명, 서울 확진자는 70명”

11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구로구 코리아빌딩을 찾아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11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구로구 코리아빌딩을 찾아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의 콜센터를 중심으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과 관련, “이날 오후 7시 기준으로 전체 확진자는 99명이고 이 중 서울시민은 70명”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JTBC 뉴스룸과 화상 연결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박 시장에 따르면 전체 확진자 99명 중 서울시민은 70명이고 나머지 29명은 경기, 인천 등 다른 곳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다.  
 
박 시장은 최초 감염원에 대해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11층 콜센터 외에 7∼9층 콜센터 직원과 13∼19층 오피스텔 주민을 거의 다 조사했는데 아직 양성은 없다. 서울 내 다른 콜센터의 감염도 지금까지는 없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또 “신천지 신도는 서울에서만 2명 나오고 경기와 인천에서 3층 나와 총 5명으로 파악했는데 모두 음성”이라며 “그런데 명단이 정확하지 않아 계속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구로 지역 이외 다른 콜센터 확진자 발생 여부에 대해 “지금까지는 없다”며 “서울에만 417군데의 콜센터가 있고, 워낙 근무환경이 열악하고 밀접접촉 이뤄지기 때문에 감염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전수조사를 해서 최소 재택근무나 별개의 사무실을 확보해 밀접접촉이 되지 않도록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이행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