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SK 제치고 '다니고 싶은 기업' 2위 네이버…1위는?

취업준비생과 직장인이 꼽은 '다니고 싶은 기업' 1위에 카카오가 꼽혔다.
 
기업정보 서비스 잡플래닛은 11일 취준생과 직장인 1085명 대상으로 진행한 '2020 다니고 싶은 기업 브랜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카카오는 최대 3개까지 응답할 수 있는 '입사하고 싶은 기업'에서 23.6%의 지지를 받아 1위로 선정됐다. 네이버가 18.6%로 2위, 삼성전자가 14.1%로 뒤를 이었다. 4위는 10.6%의 지지를 받은 SK, 5위는 9.8%를 기록한 CJ였다.
 
카카오 [사진 카카오]

카카오 [사진 카카오]

취준생 그룹과 직장인 그룹을 나눈 응답 결과에서도 순위는 비슷했다. 다만, 응답 비율에서 차이를 보였다. 
취준생 그룹에서는 카카오가 20.3%로 1위, 네이버가 16.3%로 2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직장인 그룹에서는 카카오가 25.2%로 1위, 네이버가 19.7%로 2위를 차지하며 카카오의 선호도가 더 높아졌다. 삼성·CJ·LG·현대 등 대부분의 대기업은 직장인의 입사 희망 비율이 낮았다.
 
SK와 포스코는 직장인의 응답 비율이 취준생 대비 소폭 높았다. SK에 입사하고 싶다고 한 비율은 취준생이 9.7%(5위), 직장인이 11%(4위)였다. 취준생 그룹에서 4위를 차지한 기업은 CJ(11%)였다. 포스코 입사 희망 비율은 취준생이 2.3%(9위), 직장인이 2.8%(8위)로 근소한 차이가 났다.
 
잡플래닛 관계자는 "전통 대기업의 파워가 약해지고 있다"며 "우수한 인재를 얻으려면 채용 브랜드를 시장 흐름에 따라 변화시켜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잡플래닛이 11일 '입사하고 싶은 기업'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사진 잡플래닛]

잡플래닛이 11일 '입사하고 싶은 기업'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사진 잡플래닛]

한편 같은 조사에서 '기업 지원 시 고려하는 조건' 1위로 급여(29.4%)가 꼽혔다. 복지(24.6%), 업무와 삶의 균형(20.2%)이 뒤를 이었다. 또 '취준생이 희망하는 연봉 수준' 1위(32.3%) 구간은 3000만~3500만원대로 나타났다. 잡플래닛 관계자는 "연봉은 '고고익선'(높을 수록 좋다)보다는, 다른 조건과 복합적으로 고려하는 변수"라고 설명했다.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