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黃에 최후통첩 "공천번복 없으면 내일 최종 입장 밝힐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9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 중 질문에 답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9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 중 질문에 답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가 “내일(12일) 오전 최고위에서 양산 공천에 대한 번복 결정이 없으면 오후에 최종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11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이번에 PK(부산·울산·경남) 일대를 돌며 캠페인을 벌인 것이 결코 헛된 시간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며 “비록 당내 일부 세력과 뜨내기 공관위의 기망과 협잡에 속에 PK지역을 돌아다녔지만 제게 이런 PK 밑바닥 민심을 볼 기회를 준 그들에게 오히려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홍 전 대표가 공천을 신청한 경남 양산을에 나동연 전 양산시장, 박인 전 경남도의원, 이장권 전 경남도의원의 3인 경선을 결정했다.  
 
홍 전 대표는 경남 양산을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에 대해 “원천 무효”라며 황교안 대표에게 컷오프 철회를 요청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을 앞둔 황금 같은 두 달을 뜨내기 소인배들과 시답잖은 논쟁을 하느라 헛되이 보냈지만 제가 태어난 고향 산천을 유람하면서 고향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을 본 것은 참으로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대장부가 못되고 쫄보 정치나 하는 사람들이 이를 번복할 리는 만무하지만 그래도 이번 목요일 아침까지는 기다리는 것이 마지막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