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자회사 직원 코로나19 확진…여의도 사옥 일부 사용 중지

KBS 사옥. 중앙포토

KBS 사옥. 중앙포토

10일 KBS가 환경 담당 자회사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여의도 KBS 사옥 일부 건물이 24시간 사용 중지에 들어갔다.
 
KBS는 10일 밤 보도자료를 내고 “여의도 소재 본사에서 일하는 KBS비즈니스 소속 환경 담당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대응 지침에 의거해 격리와 방역 등의 긴급 대응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KBS에 따르면 9일 오후 7시쯤 A씨로부터 아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고를 받은 뒤, 바로 A씨와 동료 11명을 격리했다. 이후 A씨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10일 저녁 확진 결과를 통보받았다.
 
KBS는 즉시 대응 지침인 ‘감염병 발생 시 KBS 업무 지속 계획’에 따라 보건당국에 역학조사를 의뢰하고, A씨가 청소 업무를 하던 건물(누리동)은 24시간 사용 중지한 뒤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해당 구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재택 또는 격리 근무를 지시했다. A씨와 밀접 접촉한 동료 11명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또 다른 밀접 접촉자에 대한 조사도 벌일 예정이다.
 
KBS는 A씨가 작업 중일 때는 항상 고무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