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윈이 韓에 기증한 마스크 100만장, 의료진·취약층에 전달"

마윈 전 회장이 한국에 기증한 마스크. 사진 대한적십자사

마윈 전 회장이 한국에 기증한 마스크. 사진 대한적십자사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창업자인 마윈(馬雲) 전 회장이 기증한 마스크 100만장이 한국에 도착했다. 이 마스크는 오는 12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와 의료진, 취약계층에 전달된다. 
 
대한적십자사(이하 한적)는 10일 "마윈 전 회장이 설립한 마윈공익기금회와 알리바바공익기금회가 한국에 기증한 마스크 100만장이 지난 8일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며 "12일 오전 통관 절차가 끝나는 대로 전국 15개 적십자 지사에 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적에 따르면 마윈 전 회장이 지원한 마스크는 한국의 KF94급과 유사하거나 더 높은 수준의 국제규격 기준을 충족한다. ▶대구·경북 등 생활치료센터 경증환자들에게 10만장 ▶국가지정감염병 전담병원 등 87개소 등 의료진에게 44만장 ▶코호트 격리시설 격리자에게 20만장 ▶감염 우려가 높은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 26만장이 우선 지원된다. 
 
마윈공익기금회는 지난 5일 공식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계정을 통해 "중국이 힘들 때 한국이 보내준 물자가 큰 힘이 됐으며 이에 보답하고자 물자를 준비했다"며 "가까운 이웃끼리 서로 도와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자. 코로나19 사태가 하루빨리 끝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마윈 전 회장도 "산수지린 풍우상제(山水之隣 風雨相濟·가까운 이웃끼리 도와 어려운 시기를 이겨낸다)"라며 한국에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적은 전했다. 
 
마윈 전 회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일본에도 마스크 100만장을 기증하기로 했다. 그 중 1만장은 지난 9일 홋카이도에 도착했다. 하지만 이 마스크가 한국산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다만 이 제품이 지난 5일 한국의 마스크 수출 금지 조치 이후 마 전 회장이 구입해서 보낸 것인지, 아니면 미리 확보해뒀던 마스크를 일본으로 보낸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